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2020 가을] 8주차: 족적을 따라

Library/Club 창작과비평

by 펭펭's 코코 2020. 12. 1. 02:27

본문

퇴행하다 사라지는 것이 자연의 이치다. 사람, 사물, 사상 그 무엇도 비껴나갈 수 없다. 시간의 무게를 이겨내어 어제의 자리를 지켜내다 못해 앞으로 한 발 나아가는 것은 얼마나 어려운 일이던가. 

족적을 남기는 것조차 쉽지 않은 일이것만 자기복제가 아닌 "끝없는 자기갱신"을 통한 나아감이었다면 그 얼마나 영예로운가. 

물론 "거침없는 외방의 이야기꾼"이 이제까지 "어떤 기록이나 다큐도 엄두를 낼 수 없는 삶의 속살을 복사"한 이유는 족적을 남기기 위함도 영예를 취하기 위함도 아닐 것이다. 

그런 그이기에 더더욱 "혼신을 다해서 썼다"는 족적을 나는 이번 기회에 꼭 한번 따라 걸어보고자 한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