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20200203 고요함 속에 들리는 간절함

Diary/오늘은

by 펭펭's 코코 2020. 2. 4. 00:38

본문

오랜만에 만난 꽃님이 누나 그리고 처음 본 누나의 눈물.

위로보다는 잔잔하지만 속이 꽉 찬 응원을 건냈다. 

 

누나

 

 

 

형형색색의 경건함

 

수녀님인 누나에게 버젓이 "신이 있다면"을 반복했던 나는 정작 누나나 엄마보다 더 길게 기도를 드리고 나왔다.

나오기 전 텅 빈 본당을 살펴보다가 내 기도가 정작 나의 건강보단 내 주변 사람들의 행복에 관한 것이었음이 인지됐다. 너무 오지랖을 부리고 있나 싶었다.

하지만 바로 깨달았다. 그런 청탁 또한 다 나를 위한 것임을.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