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20200219 서프라이즈 가방 선물 (HAZZYS 헤지스)

Diary/오늘은

by 펭펭's 코코 2020. 2. 24. 15:27

본문

  이번에는 내가 펭펭이에게 서프라이즈 선물을 건넸다. 작년 12월 20일에 이식병동에서 퇴원한 이후 펭귄에게는 탠디 커플시계를, 여자친구 어머님께는 옷을 선물받았다. 최근 지나간 발렌타인 데이에는 또 초콜렛 패키지까지. 그렇게 계속 받기만 한 터라 보답하고 싶은 마음에 나도 선물을 준비했다. 서프라이즈로 그리고 커플로.

  해지스 토드백이다. 사실 최근 펭귄이 "이 가방들 어때~?"하며 쇼핑몰 링크를 카톡으로 보내왔다. 열어보니 다 가방이었는데 "이 중에서 하나 사줘"라고 해석하기에는 이러한 쇼핑몰 링크 전송은 종종 있는 일이었다. 신발이면 신발, 코트면 코트, 본인이 꽂힌 품목을 아이쇼핑 하다가 괜찮은 후보들을 꼽아 보내는 것이다. 하지만 안그래도 선물을 준비해야겠다 싶던 차였기에, 내겐 품목도 후보도 자연스럽게 주어진 상황이었다. 

  그 중에서도 펭귄이 유독 좋아하는 브랜드인 해지스 가방이 유독 눈에 들어왔다. 역시나 펭귄의 취향대로 화려하기보다는 깔끔한 디자인이었다. 다른 브랜드의 유사 가방들에 비해 정면 상단에 있는 은장처리나 지퍼 부분도 더 예뻤다. 사이즈도 내 노트북이 충분히 들어가는 정도로 괜찮고 안쪽 수납공간도 잘 갖춰져있었다. 또한 크로스 겸용이라 가방이 무거울 땐 끈을 연결해서 편하게 이용 가능한 모델이었다. 

  현재 코로나 때문이 아니더라도 외출을 자제해야만하는 현재 나의 상황 때문에 가방은 내가 그리 필요한 물건이 아니다. 하지만 나도 갖고 싶어졌다. 깔끔한 디자인이 너무나 맘에 들었다. 남여공용이라 커플로 들고 다니면 정말 싹일 것 같았다.

  그러나 소가죽인 본 모델을 2개 사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판단, 내 것으로 똑같은 해지스 브랜드 내에서 유사한 디자인이되 조금 더 싼 모델을 찾기로 결정했다. 난 펭귄의 가르침에 따라 이런 브랜드 상품을 인터넷으로 구입하고자할 때는 판매처를 무조건 백화점·홈쇼핑으로 설정한다. 그렇게 스캔한 결과 나의 선택은 HJBA0E881BK.

* 하나 특기할만한 점은 저 모델이 HJBA9F881BK 모델과 아예 똑같다. 근데 내가 고른 모델의 가격이 만원 가량 싸다. 둘은 생산된 시즌이 달라서 0E/9F로 구분하고 있을 뿐이라고 해지스 본점으로부터 확인받았다. 참고하시길. 

 

 

  정면에 과하지않은 뽀인트로 들어가있는 매듭 디자인이 맘에 쏙 들었다. 그 외에도 펭귄에게 선물할 가방과의 차이는 안쪽 수납공간이 적고, 손잡이가 얇게 처리되어 있으며 무엇보다 합성가죽이다.  용도에 맞게 공간을 나눠서 사용하는 것을 좋아하는 나는 가방을 살 때 중요시 여기는 부분 중 하나가 수납공간이다. 그래서 수납공간이 안쪽에 없다는 점이 조금 아쉬웠지만 가죽 토드백 용도 상 다른 옵션들의 만족치로 충분히 커버가능했다. 엘페이, 엘포인트로 혜택 챙겨서 결제~

  선물을 받은 펭귄은 상당히 맘에 들어했다. 그 정도의 기쁨 표출은 오랜만에 보는 것 같다.. ㅋㅋ 요새 아주 잘 들고 다녀서 뿌듯하다. 그리고 비슷하지만 조금 다른 모델로 커플템을 맞춘 것도 우리 맘에 쏙 들었다. 역시 선물은 받는 사람 뿐만 아니라 주는 사람도 기분을 좋게 한다. 물론 난 이번에 선물을 주는 사람이기도 했지만 받는 사람이기도 했다. 해지스 가방 대만족!

 

또 다른 커플템인 탠디시계가 어렴풋이 보인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